기업

차별화된 연구와 다양한 개발 경험을 토대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연구합니다.

홍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 확인

  • 작성일2020.09.24 10:10
  • 조회수1825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 확인

 

최근 유행하는 변이 유형 ‘GH’ ‘GR’그룹 대상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폐세포 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효과를 검증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초기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인 ‘S’가 최근 변이되어 ‘GH’ ‘GR’ 유형으로 유행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 새로운 유형의 치료를 위해 고려대학교 의대 생물안전센터 연구팀과 협업해 실험에 나섰다. 그 결과 변이된 바이러스 그룹에서도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 대비 5배가량 높은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UI030’은 초기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인 S그룹을 이용한 시험에서 시클레소니드 대비 10배 이상의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9일 국내 최초로 보고된 코로나19 재감염 의심사례를 공개했다. 재감염된 바이러스 유형이 기존과 다르다고 밝혔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변형을 재감염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는 리보핵산(RNA) 형태로서 변이가 자주 일어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다. 올해 4월 초까지 전 세계적으로 SV그룹이 유행한 것과는 달리 현재는 G, GR, GH그룹의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다. 아프리카와 인도, 러시아는 GR그룹, 유럽 및 북미에서는 GH그룹이 우세한 상황이다.

 

국내에서 집단 발생한 코로나19 또한 대부분 GH그룹으로 밝혀졌다. 최근 해외 유입 감염의 50% 이상은 GR그룹이 차지하고 있다. 기존에 개발되고 있는 치료제와 항체의 효력시험은 대부분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인 S그룹으로 실시됐으나, 최근 바이러스 변이에 따라 임상효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수 있는 실정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실험을 통해 UI030의 넓은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국내와 해외의 임상 성공 가능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목록

개인정보처리방침

개인정보처리방침